로그인 | 회원가입 | 주문조회 | 원클릭연장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원클릭 연장
  • 매거진F 13호 조개
  • 매거진B(한글판) 3월호 라파
대량구독지원

[택배] 아레나 옴므 플러스 (Arena Homme+) (한국판)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서울문화사
정간물코드 [ISSN] :   2005-9507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남성, 뷰티/패션,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전월18~19일 정도에 발송됩니다.
정기구독가 (12개월) :  78,000 원 62,400 (2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될 수 있으며, 
   택배발송을 위한 매체포장 등의 사유로 서점진열보다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1.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1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2.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3. 사은품 미포함 정기구독 가격입니다.

 

[부록] 부록은 매월 제공되지 않으며, 서점 또는 온라인 부록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서점(온라인)독자에 한해 제공되는 프로모션용 부록은 정기구독자에게 미적용






[ARENA]는 2006년 3월에 창간되어 기존의 남성지가 추구하는 일상적인 라이프 스타일에서 벗어난 패션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아레나가 추구하는 패션이란 옷 뿐만 아니라 삶에서 항상 접하게 되는 모든 아이템들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의미의 패션을 말합니다. 즉, 트렌드를 앞서가며 자신의 삶을 누릴 줄 아는 새로운 시대의 남성들로서 높은 지식과 전문적인 일에 종사하며 스타일리쉬하고 열정을 가지고 있는 남성들을 대상으로 하며, 보다 발전적인 남성 잡지시장의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아레나는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체계적인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2006년부터 올해의 남성 10인을 선정하여 시상하는 A-award를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이러한 아레나의 신뢰도와 제품경쟁력은 창간 1년만에 SK텔레콤과의 공동DB마케팅을 진행시킬 정도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정간물명

  아레나 옴므 플러스 (Arena Homme+) (한국판)

발행사

  서울문화사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85*220mm  /  380 쪽

독자층

  일반(성인), 남성,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62,400원, 정가: 78,000원 (20% 할인)

검색분류

  남성

주제

  남성, 뷰티/패션,

전공

  패션학, 의류학,

키워드

  남성지, 패션지, 남성잡지, 패션잡지,  




    


정간물명

  아레나 옴므 플러스 (Arena Homme+) (한국판)

발행사

  서울문화사

발행일

  전월18~19일 정도에 발송됩니다.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택배 )

수령예정일

  발송 후 2~3일 소요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재발송 방식

  택배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아레나 옴므 플러스 (Arena Homme+) (한국판) - 2019. 12                    




2019년 12월호 목차

28 Editor's Letter

30 Contributor

36 오늘 하늘

38 OH HOLY NIGHT

40 손으로 말해요

42 호방한 옷

44 최초의 페라리

46 유튜브 연말정산

48 자동차와 패션의 화합

50 전시 풍년

52 게릴라 이태원

56 HIP OF THE YEAR 77

82 TUX ESSENTIAL 10

86 GIFTS FOR YOU & ME

92 STARRY ORNAMENT

98 ONLY FOR CRAZY NIGHT

104 COMPLETE HARMONY

108 스코틀랜드의 맛과 향

110 꿈의 자리

112 SANDS MACAO FASHION WEEK 2019

114 STARRY NIGHT

122 MY FAVORITE STYLE

132 명불허전

135 우아한 세계

136 Wish List

138 베일런스로 말할 것 같으면

140 BIG & BOLD

144 GOLDEN HOURS

146 하늘 이야기

158 우리 '호'

164 더 똑똑하게 더 스타일리시하게

168 세 소년 새 희망

174 THE AVENGERS

180 현대인 후카세

184 꽃 같은 민재

190 1백만원의 사나이

196 하나로 규정할 수 없는

200 자유와 평화의 쇄빙선

206 호텔이 된 유물

209 펜으로 만나는 월트 디즈니

212 오 나의 90년대 히어로

213 연말 파티엔, 팬텀 리저브

215 마카오 천하

216 펭수의 시대에 부쳐

217 Tequila Guy

218 지금 카메라 사도 돼?

220 마라와 흑당이 대결하는 동안

221 소중한 사람과 '충전'하세요

222 오빠 차란 무엇인가?

223 언제나 처음이자 마지막

224 게이머는 정치적이면 안 되나?

226 미니멀리즘 이후 뭐?

228 3 IDIOTS

240 TUX NIGHT OUT

250 DOUBLE

260 UNKNOWN PLAYER

272 SEARCHING FOR GHOSTS

278 STRIKE A POSE

282 SPARKLE

288 HOW COME?

292 시승 논객

294 이런 겨울 별미

306 Behind Scene 



 








독보적인 자동차   2020년 6월

독보적인 자동차

On June 02, 2020

어디서든 두드러지는 독보적인 자동차.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146-415107-sample.jpg
   

 

PORSCHE 911CarreraS

본질을 유지하며 진화하는 것. 당연한 이치 같지만 쉬이 찾아보기 어렵다. 더군다나 급변하는 환경과 기술, 규제를 따르며 본질을 유지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포르쉐는 1963년 처음 911을 공개한 이후 6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형태와 목적을 유지해왔다. 8세대에 이른 현재에도 911는 스포츠카의 기준으로 여겨진다. 주목해야 할 점은 911은 어떻게 시대의 변화를 수용해왔는지일 것이다. 이번 신형 911 카레라 S는 감성적인 면과 효율적인 측면 그리고 디지털 기술을 적절히 녹여냈다. 등허리를 자석처럼 잡아끄는 안정적인 스포츠 시트에 앉으니, 세련된 디스플레이가 미래적인 느낌을 자아냈다. 10.9인치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 센터 스크린은 간결한 감각으로 이루어졌다.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긴 수평선처럼 화면 레이아웃은 직관적이고 깔끔하다. 911 특유의 계기반은 그 구성은 같으나 프레임 없는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깨끗하다. 주행 모드 스위치가 달라진 점이 새롭다. 주행 모드를 돌리다 보면 (Wet) 모드가 있는데, 노면의 물을 감지하고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낸다. 주행 감각이 달라졌다. 승차감은 부드럽고, 조향감도 적당히 무겁다. 출근을 하고, 마트를 가도 어색하지 않을 주행감이다. 속도를 높여야 하는 상황에선 스포츠카의 기준을 드러낸다. 경쾌한 가속과 안정적인 조향, 어느 상황에서도 무게 중심을 잃지 않는 단단함은 포르쉐가 주장해온 기준이다. 911은 그 기준을 넘어 형언할 수 없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가격 1억6천90만원.

POINT VIEW 3
➊ 6기통 수평대향 트윈터보 + 8단 PDK
최고출력 450마력, 최대토크 54.1kg·m, 후륜구동, 안전최고속도 308km/h, 0-100km/h 3.7초.

➋ 웻모드
노면 위 물을 감지해 제어 시스템을 사전 설정하고 운전자에게 경고한다.

➌ 리어 엔드
중앙 부분의 슬림 라인이 시각적으로 더욱 부각된다.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146-415108-sample.jpg

MINI JCWClubman

JCW는 미니의 고성능 브랜드다. 평소에도 겁 없는 미니지만 JCW가 붙으면 화가 나 보일 정도로 날쌔진다. 따라서 당연한 소리지만 미니 JCW 클럽맨은 클럽맨 중 가장 강력하다. 클럽맨에 수십 년에 걸친 레이서 장인의 노하우가 들어 있다면 믿어질까. JCW 전용 색상인 레벨 그린이 적용된 클럽맨에 앉았다. 시동을 걸자 신형 4기통 JCW 트윈파워 터보 엔진의 우렁찬 소리가 주차장을 울렸다. 소리부터 남달랐다. 최고출력은 306마력으로 기존 엔진보다 75마력 높다. 가속을 시작하면 클럽맨은 노면에 낮게 몸을 웅크린다. 바닥과 종이 한 장 차이로 달리는 듯한 안정감을 선사한다. 그냥 빠르게 달리기만 하는 게 아니다. 페달을 밟으면 온 힘을 다해 속도를 올린다. 레이싱의 감각을 재현하다 보니 단단한 스포츠 서스펜션을 사용했고, 승차감은 어느 상황에서나 단단하다. 스포츠 배기 시스템, 사이드 스커틀, 리어 스포일러 등 JCW 전용 에어로 다이내믹 키트는 역동적인 감각을 폭넓게 전한다. 가격은 5천7백만원.

POINT VIEW 3
➊ 4기통 JCW 트윈파워 터보 + 8단 스텝트로닉
최고출력 306마력, 최대토크 45.9kg·m, 안전최고속도 250km/h, 0-100km/h 4.9초, 사륜구동, 복합연비 10.0km/L.

➋ JCW 전용 에어로 다이내믹 키트
서스펜션, 배기 시스템, 사이드 스커틀, 리어 스포일러 등.

➌ JCW 디자인
전면부의 허니콤 그릴, 라디에이터, 냉각 공기흡입구 등.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146-415109-sample.jpg

JEEP All New Wrangler Rubicon Power Top

어딜 가든 여행하는 기분이 든다. 도로를 내려다보는 듯 높은 시트 포지션과 황무지에서 태어난 것만 같은 단단한 골조, 장애물을 거뜬히 넘게 생긴 머드 터레인 타이어 등. 랭글러 루비콘에 오르면 세상을 보는 시각도 달라진다. 우렁차게 기합을 내지르며 언덕을 오르고, 도로를 달리다 보면 어느덧 자연으로 회귀하게 된다. 루비콘은 험로에 올랐을 때 제 몫을 한다. 4:1 록-트랙 HD 풀타임 4×4 시스템과 트루-록 전자식 프런트 리어 디퍼렌셜 잠금장치, 전자식 프런트 스웨이바 분리 장치는 험준한 바위산이나 질퍽이는 모래에서도 최고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루비콘 파워톱 모델은 전동식 소프트톱을 장착했다. 버튼을 누르면 최고 97km/h에서도 2열까지 완전 개폐가 가능하다. 끙끙대며 무거운 루프톱을 분리할 필요 없이 단숨에 오픈-에어링이 가능하다. 리어 윈도 또한 탈착이 가능해 완벽한 개방감을 원하는 오프로더에게는 그야말로 이상향이다. 시대에 맞게 전자장치도 제법 갖췄다. 주행 시 소음을 줄이는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시스템도 구비했다. 노이즈 캔슬링이 적용된 루비콘이라니, 세상 좋아졌다. 가격 6천1백90만원.

POINT VIEW 3
➊ 2.0리터 터보차저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 + 8단 자동변속기
최고출력 272마력, 최대토크 40.8kg·m, 록-트랙 HD 풀타임 4WD, 복합연비 8.2km/L.

➋ 트렁크 용량
기본 897L, 최대 2,050L.

➌ 전동식 소프트톱
97km/h에서 2열까지 완전 개폐.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146-415110-sample.jpg

LINCOLN The All-New Aviator

‘엘레강스’하다는 말 요즘 잘 안 쓰는데, 도로 멀리서 다가오는 에비에이터는 참 ‘엘레강스’했다. 꽃잎이 날리고 흰 비둘기 떼가 날개를 퍼덕이며 하늘로 치솟아야만 할 것 같았다. 마침 시승 차량의 색상도 흰색이었다. 요즘 링컨의 브랜드 콘셉트는 ‘고요한 비행’이다. 비행기가 고요할 수 있겠냐 싶지만, 고요할 정도로 품격 있는 움직임을 선사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에비에이터는 후륜 기반의 사륜구동 모델이다. 최고출력 405마력에 최대토크 57.7kg·m를 발휘하는 강력한 성능이다. 점잖아 보이지만 성격은 매섭다. 주행 환경에 따라 익사이트, 컨저브, 노멀, 슬리퍼리, 딥 컨디션 등 5가지 드라이브 모드를 지원한다. 스포츠나 컴포트, 에코로 표현되는 다른 차량들보다 어휘가 참 고급스럽다. 우아한 주행 감각을 선사하겠다는 의도가 느껴진다. 실제 로드 프리뷰 기능이 포함된 어댑티브 서스펜션은 전방 도로를 미리 감지해 서스펜션을 조절한다. 요철도 매끄럽게 넘어간다. 고요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30방향 퍼펙트 포지셔닝 가죽 시트도 장착했다. 최적의 승차감이란 이런 게 아닐까. 가격 8천3백20만원.

POINT VIEW 3
➊ 3.0L V6 트윈 터보 엔진 + 10단 자동변속기
최고출력 405마력, 최대토크 57.7kg·m, 후륜 기반 사륜구동, 복합연비 8.1km/L.

➋ 코-파일럿 360 플러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시스템, 후방 제동 보조 기능 등.

➌ 레벨 울티마 3D 오디오 시스템
스테레오, 청중, 무대 세 가지 청취 모드 제공.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146-415111-sample.jpg

AUDI Q7 45 TDI quattro

세련된 인상이다. 날카로운 직선으로 차체의 윤곽을 또렷하게 다듬었다. 여기에 최신 기술이 반영된 요소들을 곳곳에 배치해 기술적으로도 앞선다는 인상이다. 19인치 5-암 스타 스타일 휠은 역동적인 차체와 조화를 이루고, 아우디의 자랑인 다아내믹 턴 시그널이 적용된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와 LED 테일라이트는 차체의 윤곽을 강조한다. 광선이 촘촘하게 배열되어 가시 범위가 넓고 밝다. 세련미는 실내로 이어진다. 도어 엔트리 라이트와 우아한 앰비언트 라이트가 운전자를 친절하게 반긴다. 파워트레인은 든든하다. 페달을 슬쩍 밟아도 가볍게 움직인다. 커다란 차체이지만 몸에 딱 맞는 수트를 입은 듯 골목에서도 부담되지 않는다. 8단 팁트로닉 변속기는 변속 시점을 정확히 맞추며 매끄럽게 속도를 높인다. 편안함이 매력인 차량이지만 스포츠 모드로 변경하면 제법 사나운 모습을 보인다. 높고 큰 차체가 기우뚱하지 않고 달리니 안심된다. 세련미를 완성하는 것은 기술이다. 다채로운 편의 시스템을 탑재했다. 뒤에서 다가오는 차량이나 자전거를 감지하고 문을 잠그는 하차 경고 시스템이나, 주행 중 사각지대에 근접한 차량이 있을 때 경고를 보내는 기능도 유용하다. 가격 8천9백62만원.

POINT VIEW 3
➊ V6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 + 8단 팁트로닉
최고출력 231마력, 최대토크 50.98kg·m, 안전최고속도 229km/h, 0-100km/h 7.1초, 사륜구동, 복합연비 10.5km/L.

➋ 아우디 사이드 어시스트
주행 중 사각지대나 후방에 차량이 근접하면 사이드미러에 경고 신호를 보낸다.

➌ 알루미늄 루프 레일
추가 적재 공간이다. 공기역학적 형태로 제작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완성한다. 




[출처] 아레나 옴므 플러스 (Arena Homme+) (한국판) (2020년 6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에스콰이어 Esquire (한국판)
  


맨즈헬스 Men`s Health (한국판) + 사은품 (자이엘 헤어케어샴푸 + 3종)
  


맨즈헬스 Men`s Health (한국판) + 사은품 (자이엘 헤어케어샴푸 + 3종)
  


맨즈헬스 Men`s Health (한국판) + 사은품 (자이엘 헤어케어샴푸 + 3종)
  


맨즈헬스 Men`s Health (한국판) + 사은품 (자이엘 헤어케어샴푸 + 3종)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