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커넥트 2020’ 행사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2020년 콘텐츠 창작자와 사업자 등의 활발한 활동을 기술로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8일 밝혔다.

 

한성숙 대표는 이날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연 ‘커넥트 2020’ 행사 기조연설에서 “지금까지는 네이버가 준비한 기술플랫폼이었다면 2020년을 기점으로 사용자가 직접 설계하는 기술 플랫폼으로서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 플랫폼의 주인공은 사용자·사업자·창작자 여러분”이라며 “인공지능(AI) 같은 첨단 기술을 일상의 도구로 쓸 수 있는 것이 우리의 방향이자 목표”라고 했다.

 

네이버는 우선 ‘테크큐브’라 명명한, 블로거·판매자 등이 편하게 쓸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 테크큐브는 블로그에 쉽게 글을 쓸 수 있는 ‘스마트 에디터’, 소비자 예약 전화를 자동 응대하는 ‘AI 콜’, 사업자등록증을 사진으로 찍어 올리면 검색·지도 등에 자동으로 정보가 입력되는 ‘문자인식기술’(OCR) 등이다. 테크큐브를 이용해 생산된 콘텐츠 활용에 있어선 사용자의 재량권을 확대한다는 것이 네이버의 방침이다. 블로그 콘텐츠로 광고 수익을 내거나, 감사·후원 의미로 네이버 포인트를 받거나, 콘텐츠 구매를 유도하는 등을 직접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창작자를 위해 광고 등 보상시스템도 강화할 예정이다. 연말까지는 인플루언서 검색과 인플루언서 홈 등을 도입해 콘텐츠와 창작자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의 기술 플랫폼은 글로벌을 향한 꿈을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전략”이라며 “글로벌 진출에 성공하려면 우리가 지금까지 국내에서 사용하던 다양한 테크큐브 역시 글로벌에 맞게 변화되고 발전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