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다큐멘터리] The Home

■ 매거진 『B』
균형 잡힌 브랜드를 한 호에 하나씩 소개하는 브랜드 다큐멘터리 매거진이다. 브랜드가 지닌 철학은 물론 숨은 이야기와 감성, 문화까지 감각적으로 담고 있어 브랜드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다. 2011년 11월에 창간하여 지금까지 패션, 라이프스타일, 테크, 도시 등 80여 개의 브랜드를 전 세계에 소개해왔다. (www.magazine-b.com)

■ 이 책에 대하여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일을 하는 방식이 달라지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자연스럽게 늘어나면서 본인이 살고 있는 집을 포함해 변화하는 새로운 주거 형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The Home 더 홈〉은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 집과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책이다. 매거진 『B』가 여러 고민 끝에 ‘집’이라는 화두를 꺼내들게 된 것은 어려운 때일수록 삶의 기본을 살피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하고, 삶의 기본은 집에서부터 비롯한다는 생각에서 비롯됐다. 브랜드가 탄생하는 현장을 담는 대신, 삶의 흔적이 묻어나는 개개인의 현장으로 눈을 돌린 셈이다.

〈더 홈〉은 형태나 규모, 스타일보다 집에 머무는 이가 집이라는 공간을 어떻게 대하고 있는지, 그 태도가 분명한 집에 주목한다. 그리고 그 태도에 따라 비슷한 유형의 집을 묶었다. 예를 들어 집에서 주거와 일을 병행하는 사람들은 ‘Home Office’, 불편함을 기꺼이 감수하여 교외에서의 더 큰 자유로운 삶을 선택한 사람들은 ‘Suburban Life’ 등으로 묶는 식이다. 조수용 발행인과의 짧은 인터뷰를 시작으로 매거진 『B』 편집부는 국내외의 다양한 크레이터들을 취재하며 집이라는 존재가 갖는 의미와 그 목적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보편적인 주거 공간이 얼마나 다양한 모습으로 사용될 수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집이라는 존재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우리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던져보며 현재 살아가고 있는 집의 형태와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 이 책을 읽는 독자들과 함께 다시 한번 심도 있게 생각해 보고자 한다.

■ Preface / 매거진 『B』 박은성 편집장과 조수용 발행인의 대화
Q. 매거진『B』에서 ‘집’을 주제로 한 권의 책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많은 매체가 작게든 크게든 각자의 방식으로 집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어요.

A. “저는 공간에 대한 애착이 많은 사람인데요, 늘 얘기해온 거지만 공간은 인간의 본성과 깊게 연결되어 있어요. 세상이 아무리 디지털화한다고 해도 인간성을 계속 유지하는 한 물리적 공간의 중요성은 늘 중요한 요소로 자리할 거예요. 특히 집은 더 그렇죠. 집을 꾸미고 머물고 싶게 만든다는 게 사치스러운 이야기처럼 들리던 시절도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편견이 많 이 사라졌어요. 많은 집을 경험하면서 집에 대해 애정을 갖는다는 것이 개인의 삶을 얼마나 만족스럽게 바꾸는지 너무나 많이 봤고, 그게 심지어 ‘왜 사는가’라는 삶의 원천적 목적과 꽤 맞닿아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됩니다.” (Preface 중 / p.9)



[출처] [패키지] 매거진B ,매거진비2016 과월호 패키지 (총10권)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패키지] 매거진B ,매거진비2016 과월호 패키지 (총10권)

[패키지] 매거진B ,매거진비2016 과월호 패키지 (총10권)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