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주문조회 | 원클릭연장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원클릭 연장
  • 매거진F 14호 맥주
  • 매거진B(한글판) 10월호 아스티에드빌라트
대량구독지원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정간물코드 [ISSN] :  
정간물 유형 :  
발행국/언어 :    /
주제 :   
발행횟수 :   (연회)
정기구독가 (0개월) :  0 원 0
  
관심목록 담기


정간물명

  

발행사

  

발행횟수 (연)

  (연회)

발행국 / 언어

  /

판형 / 쪽수

    /   쪽

독자층

 

발간형태

 

구독가 (0개월)

  회원제

검색분류

 

주제

 

전공

 

키워드

   




    

해외잡지

정간물명

  

발행사

  

발행일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

해외배송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20207월호 목차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발행사 김승욱,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기획 특집(Issue)

커버스토리 이남식, 포스트 코로나 사회, 어떻게 변화될 것인가?

 

사회에 미친 영향과 대응

이종훈, 100년 만의 팬데믹: 크리스천 의사의 시각에서

이은혜, 코로나19 정부 대응의 문제점과 개선 방향

조평세, 포스트 코로나 세계, 중공(中共)의 실체에 눈을 뜨다

김승욱, COVID-19 경제위기, 어떻게 대비하나?

황승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

강명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교육 전망
 

교회에 미친 영향과 대응

이상규, 국가권력은 종교 문제에 개입할 수 있는가?

이상원, COVID-19와 주일 집합 예배

이승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온라인 예배와 성찬

김한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교회학교 어떻게 할 것인가?

이상원, 온라인 헌금을 어떻게 볼 것인가?

강두영, COVID-19 팬데믹과 새로운 선교 전략

정광용, 언택트 시대, 예수님의 터치

 

성경과 세계관(Bible & Worldview)

[삶을 위한 성경 강해] 이우제, 요한계시록 강해 (29)

[세상 바로 보기] 길원평, 말 한마디에 해임이라니?!

[세상 바로 보기] 이나무, 아스팔트 위에 앉은 어버이날

[IT 기술과 복음] 박종오, 크리에이터가 된 교회 그리고 저작권의 벽

 

세계관 운동(Worldview Movement)

[6·25 한국전쟁 70주년 특집] 안재철, 6·25전쟁과 국군 지휘관 2: 김종오 장군

[반동성애] 장지영, 미국의 복음주의 생명 운동

[복음통일 생명의 강] 정교진, 미소공동위원회로 미리 본 남북한 연방제 로드맵

[청년 복음한국] 박광희, 기도를 통한 소망, 보수하는 자의 약속

 

문화와 세계관(Culture & Worldview)

[미술] 이선우, 신작로

[수필] 조혜경, 누군가, 어디선가

[그림책] 김정준, 돌아보면 바로 옆에 나의 이웃이 있다

[소설] 나은혜, 사랑의 급수

 

서평(Book Review)

[책갈피] 송인규, 코로나 사태 관련 책갈피

[책사자] 책읽는사자, 포스트 코로나, <언컨택트>

정교진, 션즈화 저, <조선전쟁의 재탐구(선인, 2014)>

조평세, 이춘근 저, <전쟁과 국제정치(북앤피플, 2020)>

양형주, 로빈 레인 폭스 저, <아우구스티누스(21세기 북스, 2020)>

 

 

 













 







 



 







VOL.03 목차

News&Views 아홀로틀의 재생능력에 관해 밝혀진 이야기 외; 2019년 계통수에 추가된 신종 현황, 고속도로가 현지 박스 터틀(Box turtle) 개체군에 미치는 영향, 남아메리카에서 발견한 신종 청개구리와 초대형 거북, 카메룬 오쿠산에서 발견한 신종 개구리 25종, 작은 새 모양의 펠리컨 스파이더 등

Out of Africa 도마뱀의 다양한 의사소통법; 군락을 이루고 사는 개체에게 의사소통은 사회질서를 유지하려는 본능적인 행동이다. 폴 도노반(Paul Donovan)이 도마뱀 사이에서 일어나는 복잡한 상호작용 및 의사전달과정, 동족이나 사람에게 사용하는 의사소통방식에 대해 자세하게 안내한다.

Interest 섬거대화, 몽키테일 스킨크; 작은 열대 섬에서는 아주 이상한 동물을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동물들은 보통 외모가 몹시 특이하며, 다른 지역에 분포하는 친척과 비교해도 습성이 판이하게 나타난다. 몽키테일 스킨크는 좋은 예다.

Special story 매혹적인 타란툴라의 세계; 많은 사람들이 무척추동물을 기르는 이유는 특유의 매력을 감상하고 습성을 찬찬히 살펴보는 일에 빠져들기 때문이다. 희귀반려동물 한 종으로 입문한 사육가가 다른 종으로 관심사를 넓히는 일은 그리 드물지 않으며, 집에서 기르기 쉬운 동물이라면 특히 그렇다.

For beginning 레드풋육지거북 입문하기; 레드풋육지거북(Red-footed tortoise)은 남아메리카 본토 출신의 육지거북 세 종 중 가장 널리 사육되고 있고 인지도가 높은 종이지만, 다른 두 종과 돌보는 방법이 완전히 다르다. 데이비드 알더튼(David Alderton)이 설명을 맡았다.

Popular species 3국 브리더가 전하는 호그노우즈 사육노하우와 브리딩; 브리더 사이에서 ‘차세대 모프 개발 프로젝트’의 주인공에 관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볼 파이손(Ball python)만한 종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타리크 아부자르(Tariq Abou-Zahr) 박사는 강력한 경쟁자 하나를 염두에 두고 있다.

Look inside 순하고 귀여운 화이트 트리 프로그; 성격은 순하면서 다정하고, 외모는 통통하고 귀여우며 사육난이도도 낮은 청개구리를 찾는다면, 화이트 트리 프로그(White’s tree frogs)가 제격이다. 화이트 트리 프로그에 대한 한나 솔즈베리(Hannah Salisbury) 박사의 추천사를 들어보자.

Focus on 플로리다 킹스네이크 컬러 총정리; 최근 몇 년간 플로리다 킹스네이크(Florida kingsnake)의 인기가 급격하게 높아지면서 ‘모프(morphs)’ 종류 역시 늘어났다. 현재 구할 수 있는 컬러 모프의 종류를 살펴보고, 앞으로 어떤 새로운 모프가 나타날지 예측해보자.

Look inside 까칠한 성격의 토케이 게코; 파충류 사육이라는 취미가 대중화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을 무렵, 토케이 게코(Tokay gecko)는 상당히 인기가 있는 종이었지만, 특유의 까칠한 성미 탓에 결국 다른 동물에게 밀려났다. 하지만 다시 토케이 게코의 주가가 올라가고 있다는 여러 징조가 보인다. 아담 드류(Adam Drew)가 설명한다.

Interest 반려파충류 훈련 이론과 실제; 파충류와 양서류는 훈련성과가 상당히 좋은 종으로 알려져 있다. 오늘날 동물원에서는 수의학검사를 편하게 할 목적으로 다양한 종을 훈련시킨다. 훈련은 반려동물과 유대감을 형성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 줄리아 뮐러 폴(Julia Mueller-Paul) 박사가 설명을 맡았다.

Look inside 화려한 발색 토마토 프로그; 토마토 프로그(Tomato frog)는 노던 토마토 프로그, 삼바바 토마토 프로그, 웨스턴 토마토 프로그로 나뉜다. 본기사에서는 삼바바 토마토 프로그(Sambava tomato frog)의 사육과 브리딩에 관한 벤 베이커(Ben Baker)의 경험담을 들어본다.

Health care 대사성 골질환에 대한 이해; 반려파충류를 기르는 사람들의 수가 늘어나면서 사육환경 관련 질병의 발생이 잦아지고 있다. 사육종의 사육법에 관한 무지나 오해로 인한 결과로 치부하기 쉬우나, 어쩌면 생각보다 상황이 복잡할지도 모른다. 앤디 테더(Andy Tedder) 박사가 설명한다.

Look inside 콘 스네이크 먹이급여의 정석; 이번 기사에서는 숙련된 뱀 사육가 피터 호킨스(Pete Hawkins)의 자세하고 유용한 콘 스네이크(Corn snake) 먹이급여지침과 증가하는 비만문제에 관한 견해를 들어보자.

Korean reptile 가장 화려한 토종뱀 능구렁이; 우리나라 뱀 가운데 가장 화려한 체색을 가지고 있지만 웬일인지 그 이름이 그다지 좋지 못한 곳에 자주 인용되는 능구렁이(Red banded odd-tooth snake)에 대해 이태원(한국양서파충류협회) 회장이 소개한다.

Herpetological mysteries 정글북 속 카라이트의 정체; 러디어드 키플링이 저술한단편소설집 <정글북(The Jungle Book)>에는 카라이트(Karait)라는 파충류 캐릭터가 등장한다. 이번 호에서는 칼 슈커(Karl Shuker) 박사와 함께 카라이트의 정체에 얽힌 이야기를 살펴본다.


 




 


 










 







1   어려운 시기에 현명하게 대응하자 

6  로봇 공학 

8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스위스 MEM 산업 

10  중국은 디지털화가 상당히 진행되어  이를 알고 접근해야 한다 

12  힘든 시기일수록 크게 꿈꾸고  글로벌 항해를 준비하자! 

16  로봇 진화의 역사 

24  코봇이 이미 우리 주변에 있었다 

30  미래 세계의 로봇 공학 

34  어느 휴머노이드 로봇의 인간다운 생활 

37  사람은 사람이고 로봇은 기계이다 

40  다양한 그리퍼, 어디에 어떻게 사용해야 하나? 

44  이제 안전에 사이버 보안이 포함된다 

46  케이블 로봇으로 새로운 차원을 경험하다 

50  카메라와 앱을 이용한 로봇 트레이닝 

54  스스로 배우는 피킹 로봇 

58  KUKA로봇의예술적인 골판지접기 

62  인간과 로봇의 협업 

66  인간과 로봇의 협업을 위한 안전 요건 

70  AL-ROCK을 이용한 대형 공작물 레이저 경화 

72  공작기계를 대신하는 산업용 로봇  

76  해외 / 국내 소식 및 동향 

90  신제품 안내 

96  독일 및 국내전시회 일정  




 










 








주식 고수들이 3년을 내다보는 이유   2020년 12월



“몇 년 정도 내다보고 주식을 고르나요?” 필자가 주식 고수들을 만날 때면, 한 번은 꼭 묻는 질문이다. 사실 이 질문을 떠올리게 된 것은 워런 버핏의 유명한 다음 말들 때문이다. “10년 이상 주식을 보유할 생각이 없으면 10분도 보유하지 말아라.” “우리가 선호하는 보유 기간은 영원이다.”

실제 버핏은 코카콜라를 1988년에,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를 1964년에 매입해 여전히 보유하고 있다. 드물게 단기 보유 후 파는 경우도 있지만 한 번 사면 10년 이상 보유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개인투자자들이 버핏처럼 수십 년간 몇몇 종목을 매입해 놓고 인내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매월 적립식으로 삼성전자 주식을 매입해서 부자가 된 사례가 전설로 떠돌기는 하지만 이는 매우 희귀한 사례들이다. 게다가 버핏처럼 투자한다는 것은 물리학을 공부했다고 자신이 아인슈타인이 될 것으로 믿는 것만큼이나 허황된 얘기다.

“투자할 땐 향후 30개월 정도만 생각하자”

필자는 그래서 평범한 사람들을 위해, 신의 세계가 아닌 인간계에 적용할 만한 투자 기간이 궁금했다. 그래서 던진 질문이 “몇 년 정도를 내다보고 종목을 고르나요?”다. 재미있게도 묘한 공통점이 있었다. 종목을 고를 때 기준으로 삼는 투자기간이 대략 어슷비슷했다. 표현은 다르지만 3년이란 시간을 염두하고 투자하는 이들이 많았다. 3년 기다리다 안 되면 5년까지 가는 경우도 있다는 대답도 적지 않았다. 그들의 표현을 소개하면 이렇다.

“10년, 20년 뒤에 기업이 어떻게 될지 제가 어떻게 알겠습니까? 그래서 저는 기업의 과거 실적을 살펴보고, 향후 3년 안에 실적이 좋아질 기업을 찾습니다. 턴어라운드(실적 개선으로 주가가 상승하는) 기업이면 더 좋습니다.”

“경험칙인데 저평가된 기업을 보유하면 대략 3년 안에 제자리를 찾아가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반드시 3년을 고집하는 건 아닙니다. 만일 3년을 기다렸는데도 계속 저평가 상태로 있으면 매도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소위 영원히 저평가 된 기업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3년 전에라도 주가가 많이 오르면 매도하기도 합니다.”

“투자 경험이 쌓이면 기업이 앞으로 3년 정도 좋아질지 아닐지는 가늠할 수 있는 능력이 생깁니다. 2차 전지로 예를 들면, 신문만 잘 읽어도 향후 몇 년은 업황이 좋아질 것이라고 판단할 수 있지 않을까요? 이런 분야에서 종목을 선택하면, 떨어지더라도 크게 깨질 일은 없는 것 같습니다.”

“향후 3~5년 정도 좋아질 분야에 대해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웹툰이 유행하면, 그 흐름이 앞으로 3~5년 정도까지 계속 될 것인가를 따져봅니다. 구조적으로 좋아질 분야라는 판단이 서면, 그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기업을 찾으려고 합니다.”

왜 3년 일까?. 일단은 예측 가능성이다. 미래의 일을 정확히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대략 3년 안팎은 공부하고 분석하면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다. 전설적인 투자자 필립 피셔의 아들이자 그 자신도 투자 구루(Guru)인 켄 피셔는 투자자들에게 ‘30개월 이상은 내다보지 말라’고 조언한다. 30개월을 넘어가면 더 이상 확률이 아니라 가능성에 불과하며, 가능성은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다. 주식시장에서 너무 먼 미래를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두 번째 심리적 투자 기간이다. 미국의 저명한 펀드매니저 크리스토퍼 브라운의 비유를 빌자면, 투자자는 비행기를 타고 가는 여행자와 같다. 비행기로 여행을 하다 보면 난류를 만나 기체가 흔들리는 경험을 할 수도 있다. 비행기가 심하게 흔들린다 해도 비행기만 튼튼하다면 낙하산을 타고 탈출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어느 정도 투자 기간을 기본값으로 설정해 놓았기 때문에 기업의 기본 역량이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고 자신의 투자 판단이 계속 유효하다면, 시장이 흔들리더라도 주식을 팔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나의 투자시간 지평 몇 년일까 짚어보자”

이번에는 필자 주변의 ‘주린이(주식 어린이)’나 과거에 몇 번 주식투자를 했다 손실을 입고 시장을 멀리 떠나 있다 최근 컴백한 지인들에게도 질문을 던졌다. 질문을 가장한 조언도 던졌다. ‘내가 어느 고수에게서 들은 종목인데 이 종목은 길게 보면 매우 좋아질 것이라고 하더라. 나도 사업보고서를 봤는데, 정말 좋은 회사더라’라는 식이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몇 가지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다음은 인상 깊었던 대화 몇 토막이다.

“3년 이상 투자할 수 있는 주식을 사는 게 좋은 건 나도 알지. 근데 그건 돈 많은 사람들에게나 적합한 방법이지 나 같은 소액 투자자에게도 맞을까. 기다릴만한 여유자금이 없고 투자 금액도 작아. 기술적 분석을 통해서 단기간에 오를 종목으로 지금은 일단 돈을 벌고 자금이 커지면 나도 장기투자할거야.”

“기업 실적이나 이익 같은 복잡한 얘기하지 말고 좋은 정보나 알려줘. 바쁜데 언제 우리가 전문가들처럼 기업 분석을 하고 있어. 네가 전문가이니 좋은 정보나 알려줘.”

이외에도 여러 답변이 있었지만 대략 이들의 질문을 정리해 보면, 단기간에 빨리 돈 벌 수 있는 종목이나 정보가 필요한 것이지 3년 이상 앞을 내다보고 투자하는 것은 자신들에게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들의 투자법은 거칠지만 한 문장으로 정리하면, ‘매매 타이밍으로 돈을 벌고 싶다’는 것이다.

나름 안타까운 마음에 ‘왜 장기투자를 해야 하는지’, ‘매매 타이밍으로 돈을 벌기 어렵다’고 말해도 이미 그들은 귀를 닫아 버린다. 당연하고 따분한 것 보다 즉각적인 해결책을 얻고자 한다. 몸이 아프면 병의 근본 원인을 해결해야 하는데 진통제로만 고통을 피하려는 격이다.

분명한 사실은 매매 타이밍은 매우 쉬워 보이지만 가장 어려운 투자법 중 하나이며, 그 성공 확률도 매우 낮다는 점이다. 확률적으로도 불가능한 일이다. 주가가 오를 날과 그렇지 않은 날을 분석한 여러 통계를 보면, 주가의 오르내림을 예견할 수 있다는 것은 거짓 믿음에 불과하다. 기술적 분석도 다른 모든 투자방법처럼 한계가 있다. 아예 기술적 분석을 무시하는 인물(워런 버핏이 대표적)도 있지만, 전설적인 펀드매니저 앤서니 볼턴은 기본적 분석과 함께 기술적 분석을 활용한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개인투자자들이 깊이 고민해야 할 것은 ‘투자의 시간 지평(Time horizon)’이다. 투자에서 시간 지평만큼 과소평가받는 부분도 드물 것이다. 역사상 수많은 호황과 불황, 상승과 폭락, 테러 등 각종 정치·군사적 사건들이 있었지만 그 모든 일은 시간과 함께 치유되고 해결됐다.

투자에서 시간 지평이 짧은 투자자는 결국 그들보다 긴 호흡을 가진 투자자들에게 판돈을 빼앗길 것이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자신에게 물어보자. ‘과연 나의 투자 시간 지평은 최소 몇 년인가?’ 




[출처] (2020년 12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