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주문조회 | 원클릭연장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원클릭 연장
  • 코펜하겐
  • 매거진F 17호 아이스크림
대량구독지원

[우편] 점프볼 Jump Ball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주)제이앤제이미디어
정간물코드 [ISSN] :   1739-2667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스포츠/체육,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당월1일발행
정기구독가 (12개월) :  84,000 원 70,000 (17%↓)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2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정간물명

  점프볼 Jump Ball

발행사

  (주)제이앤제이미디어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97*210mm (A4)  /   쪽

독자층

  중학생, 고등학생 , 일반(성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70,000원, 정가: 84,000원 (17% 할인)

검색분류

  스포츠/레저

주제

  스포츠/체육,

관련교과 (초/중/고)

  체육, [전문]체육(구기/투기) ,

전공

  스포츠과학,

키워드

  스포츠, 농구잡지, 프로농구, 농구전문지,  




    


정간물명

  점프볼 Jump Ball

발행사

  (주)제이앤제이미디어

발행일

  당월1일발행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수령예정일

  발행일 기준 3~5일 소요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007
LETTER TO READERS
변화를 원한다면

014
COVER STORY
HOT SUMMER에 찾아온 HOT BODY
수원 KT 허훈

026
COVER STORY
KBL·WKBL 대표 몸짱 찾기 프로젝트
HOT SUMMER HOT BODY

032
COVER STORY
‘건강한 몸이 연봉을 만든다’
웨이트 트레이닝의 중요성

034
특별인터뷰
WKBL 이병완 총재의 다짐
“여자프로농구가 즐거워집니다”

038
GO! TOKYO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
세계 무대에 당당히 도전장 내밀다

042
민준구 기자의 불만제로
그놈의 ‘한국농구’에서 벗어나려면?

046
서호민 기자의
여사친 취향저격 데이트
이런 매력적인 츤데레를 봤나
부천 하나원큐 구슬

052
이재범 기자의 코치열전
전주고 윤병학 코치

054
BASKETBALL NEWS
국내농구 뉴스

056
INTERVIEW
‘은퇴선언’ 김민구가 전해 온
마지막 인사

062
KBL ISSUE
한국가스공사,
대구 시대는 가능한 것일까?

066
WOMAN WE WANT
‘필라테스 강사’
홍아란이 전해온 반가운 인사

072
WKBL ISSUE
2021 삼성생명 박신자컵 서머리그
KB스타즈의 유쾌한 반란

078
BASKETBALL REVIEW
중고농구 주말리그 되돌아보기

080
THE PLAYER
성균관대 조은후
단국대 조서희

084
BASKETBALL LIFE
유희형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⑩
한국농구의 천적 필리핀

088
NBA ISSUE
‘일상복귀’는 NBA와 지역사회에
무엇을 안겨주었나

092
NBA UNBOXING
Play off P에서 Playoff P가 되기까지
폴 조지의 고군분투

096
INSIDE NBA
추억의 NBA 해설가들이 말하는
라떼는 말이야

102
WORLD BASKETBALL NEWS
해외농구 뉴스

104
NBA카드 이야기
스포츠카드 수집가들의 핫플레이스 레가시 박지환 사장의 취미가 직업이 된 사연

110
LOCKER ROOM
점프볼 기자들이 말하는
점프볼 8월호

112
GIFT FOR YOU
독자코너







007
LETTER TO READERS
농구의 도시에서 새로운 추억을 기대하며
새로운 세대의 등장

014
KBL ISSUE
‘제2의 설린저와 모트리 VS 그래도 경력자’
프로농구 새 시즌 외인 선발 경향은?

016
COVER STORY
13억 FA ‘도관희 듀오’가 떴다
창원 LG 이관희 & 이재도

024
COVER STORY
송골매 다시 날아오를까?
NEW 창원 LG, NEW 플랜

030
FA ISSUE
쏟아진 대어 낚아 누가 강해졌나?
남녀 프로농구 FA 시장 정리

034
특별인터뷰
정든 농구장, 이제 박수치러 가겠습니다
임기 마친 KBL 이정대 총재

040
KBL SPECIAL REPORT
KBL 새 식구된 한국가스공사
향후 해결해야 할 과제는?

044
1대3 인터뷰
정상을 향해 펼쳐질 또 하나의 매직
원주 DB 이상범 감독

052
INTERVIEW
굿바이! 조선의 슈터
조성민의 작별 인사

058
KBL SPECIAL
비상을 위한 냉정한 선택
프로농구 대형트레이드 열풍

064
INTERVIEW
현대모비스 왕조의 마지막 기둥
‘함던컨’ 함지훈

070
SPECIAL REPORT
제2의 박지수·박지현은 누구?
2021 WKBL 신입선수 선발회 빛낼 별은?

076
THE PLAYER
단국대 염유성
춘천여고 박성진

080
BASKETBALL LIFE
유희형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⑨
도쿄 요요기 체육관에 흘러내린 눈물

084
BASKETBALL REVIEW
84개 학교 참가한 중고농구 축제
제46회 협회장기 전국남녀중고대회

088
WOMAN WE WANT
농구장에 나타난 슈퍼 루키
원주 DB 우수한 치어리더

096
FIBA 3x3
여전히 버거웠던 세계와의 격차
한국 3x3의 첫 번째 올림픽 도전기

100
NBA UNBOXING
MVP 니콜라 요키치가 걸어온 마이웨이

104
INSIDE NBA
테렌스 맨, Who That Mann?

110
LOCKER ROOM
점프볼 기자들이 말하는
점프볼 7월호

112
GIFT FOR YOU
독자코너







007
LETTER TO READERS
또 하나의 교훈을 남긴 2020-2021시즌
END가 아닌 AND

010
PICTURES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

016
COVER STORY
2년 만에 열린 봄 농구 축제
안양 KGC인삼공사가 터트린 10연승 V3

024
COVER STORY
2017 vs 2021 KGC인삼공사
역대 최강의 레드 데빌은?

028
COVER STORY
세 번째 별을 따낸 라이언킹
안양 KGC인삼공사 오세근

034
1대3 인터뷰
“죽기 아니면 살기, 내 삶은 항상 치열했다”
김승기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

042
COVER STORY
안양 KGC인삼공사 선수들이 뽑은 우리팀 숨은 MVP는?

046
KBL RECORD
PO 10연승, 승률 70.6%
포스트시즌에 쏟아진 다양한 기록

052
GOODBYE
19년을 수놓았던 오렌지빛 물결
전자랜드, 넌 감동이었어

058
INTERVIEW
부산에서 다시 뭉쳤다
BNK 변연하&강아정

064
ROAD TO TOKYO
12년 만에 올림픽 도전
전주원호 도쿄올림픽 향해 출발

068
INTERVIEW
KB스타즈와 우승을 외쳤다
강이슬이 그리는 미래

074
BASKETBALL LIFE
유희형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⑧
태국 텃세 극복하고
이스라엘까지 잡았다

078
JUMPBALL PROJECT
한국농구를 지킨다⑥
27년간 초등농구를 지켜온
임혜영 연가초교 코치

082
SPECIAL REPORT
삼성생명 챔프전 우승 ‘다시보기’
심리요인 변화과정

086
WOMAN WE WANT
‘매력 만점’
천온유 치어리더와의 산책

094
KBA 3x3
첫 올림픽 도전
그들의 준비 과정은

096
KBA 3x3
3x3농구가 영화를 만난다면
장항준 감독, 3x3 농구 홍보대사 위촉

098
NBA UNBOXING
스카우팅 리포트
2021 드래프트 핵심 유망주 모아보기

102
INSIDE NBA
진정한 리더
라마커스 알드리지를 떠나보내며

106
YOUTH BASKETBALL
유소년 농구발전의 밀알 되겠다
창원 이승민 농구교실

110
LOCKER ROOM
점프볼 기자들이 말하는
점프볼 6월호

112
GIFT FOR YOU
독자코너







007
LETTER TO READERS
첫 고졸 MVP 탄생을 보며

010
PICTURES
현대모비스 2020-2021 프로농구 시상식
최초라는 역사를 써내려간 KCC

014
COVER STORY
KBL 역사를 만든
고졸 첫 MVP 송교창

022
COVER STORY
명불허전, KBL에서도 통했다
외국선수 MVP 숀 롱

028
REVIEW
흥미진진했던 270경기의 여정
2020-2021시즌 이슈로 돌아보기

036
1대3 인터뷰
“나의 철학을 코트 위에 보이고 싶다”
조성원 창원 LG 감독

044
INTERVIEW
KBL 판도 흔드는 SUL 교수
안양 KGC인삼공사 제러드 설린저

050
KBL ISSUE
팀 공헌도로 보는 정규리그
2020-2021시즌 국내선수 공헌도는?

054
RETIREMENT
꿈만 같았던 화려한 은퇴
김보미는 그렇게 봄꽃을 피웠다

062
CLOSING REPORT
우승하는게 이렇게 어렵습니다
삼성생명 챔피언 계기로 본 우승학개론

068
WKBL ISSUE
절반의 만족, 절반의 아쉬움
빈틈 많은 FA제도

074
BASKETBALL LIFE
유희형이 쓰는 나의 삶 나의 농구⑦
1970년 토리노 유니버시아드대회

078
JUMPBALL PROJECT
한국농구를 지킨다⑤
“평생 조력자로 남고 싶다”
최남식 중고농구연맹 사무국장

084
THE PLAYER
춘계연맹전 남중부 MVP
휘문중 이제원

086
THE PLAYER
춘계연맹전 여고부 MVP
숭의여고 심수현

088
WOMAN WE WANT
치어리더계의 신흥 아이콘
SK나이츠 김민지 치어리더

096
KBA 3x3
6개월 만에 돌아온 3x3 코리아투어
뜨거웠던 열기 속에 성공적 마무리

100
NBA UNBOXING
괴물이 나나탔다
자이언 윌리엄슨에 대한 모든 것

104
INSIDE NBA
MVP의 귀환, 스테판 커리
슈팅의 神으로 돌아오다

108
MARKETING INTERVIEW
휴대성 강조한 농구작전판 bom

110
LOCKER ROOM
점프볼 기자들이 말하는
점프볼 5월호

112
GIFT FOR YOU
독자코너












[매거진] 전주고 윤병학 코치 소통과 재미를 추구하다   2021년 08월


프로농구나 대학 감독들은 경기 후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여러 인터뷰를 통해 관심을 받는다.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지도자들은 우승 등 아주 특별한 일이 아니면 크게 주목 받지 못한다. 한국농구의 기초를 다지는 지도자 중에서 우승이나 오랜 경력을 떠나 순수하게 능력을 인정받는 코치들을 조명하고자 한다. 대학부터 중학교까지 30여명의 지도자 의견을 수렴해 첫 번째로 전주고 윤병학 코치를 소개한다.
※ 점프볼 8월호에 게재된 기사를 추가 편집했습니다. 


뜻 하지 않았던 코치 생활
전주고 윤병학 코치는 2005년 KBL 국내선수 드래프트에서 10순위로 원주 TG삼보(현 DB)에 지명된 뒤 2005-2006시즌 개막을 앞두고 대구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으로 이적했다. 2011-2012시즌을 앞두고 은퇴한 윤병학 코치는 “다른 일을 준비하고 있어서 코치를 할 생각이 없었다. 전주남중 코치를 맡고 있던 친구가 전주고 코치로 올라갈 때 제 은퇴 시기와 맞물려 도와주려고 전주고로 내려갔다. 그 때 송천초와 전주남중 코치 자리도 났다”며 “중학교 부장님께서 전주남중 코치로 오라고 하셨다. 코치를 할 거면 밑에서부터 시작하고 싶어서 송천초에서 코치를 맡았다”고 코치를 시작한 계기를 들려줬다. 


2011년부터 지도자 생활에 발을 들여놓은 윤병학 코치는 2015년 3월 열린 협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부터 전주고를 이끌고 있다. 윤병학 코치는 “제가 (전주고 코치로) 부임하기 직전 전주남중 선수들이었던 양홍석과 박진철 등 9명 중 6명이 다른 학교에 진학하고, 2명은 그만 두고, 1명만 전주고로 올라갔다”며 “당시 중학교 3학년 선수들이 제 (송천초) 제자인데다 전주남중 김학섭 코치가 고등학교 코치를 안 한다고 해서 제가 고등학교 코치를 맡았다”고 전주고 코치 부임 과정을 설명했다. 2015년 2월 열린 춘계전국남녀중고농구연맹에서 예선 탈락했던 전주고는 윤병학 코치 부임 후 첫 출전한 협회장기에서 4강에 진출했다. 이후 꾸준하게 성적을 냈던 전주고는 2018년 춘계연맹전과 전국체육대회에서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기본기를 다지다
윤병학 코치는 “처음에 송천초 코치를 맡았을 때 눈높이가 높았다. 어릴 때 고교 선배가 부장을 맡고 있었는데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고 조언해서 낮춰서 가르쳤다”며 “처음 송천초에 갔을 때 선수들이 너무 좋았다. 전술 훈련을 해도 따라와서 초등학교 애들도 잘 하는구나 싶었다. 그런데 체전 평가전에서 군산(서해초)에게 1차전을 졌다. 기본기 없이 프로처럼 전술을 따라온다고 그렇게만 훈련한 뒤 경기를 하니까 안 되었다. 기본기 없이 하면 안 된다는 걸 알아서 기본기부터 시작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했다.


송천초와 전주고에서 윤병학 코치에게 가르침을 받은 이경도(단국대)는 “초등학교 때 기본기 위주로 훈련했다. 기본기 훈련하는 걸 다들 싫어한다. 그럼 코치님께서 ‘너희가 지금 하기 싫어도 나중에 기본기 훈련을 더 하기 싫으면 지금 더 열심히 하라’며 기본기 중심으로 더 훈련했다”고 기본기를 중시한 코치라고 기억했다. 김형준(한양대) 역시 “기본기를 잘 알려주셨다. 초등학생들은 재미 없으면 운동을 안 하니까 흥미를 잃지 않도록, 재미를 느끼도록 가르쳐주셨다”며 “전주가 꾸준하게 잘 하는 이유가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잘 가르쳤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때 잘 다져놔서 팀 워크가 잘 만들어져서 잘 하는 거 같다. 움직임도 다른 학교를 보면 농구의 길을 모르는 선수들도 있는데 윤병학 코치님, 김학섭 코치님께서 잘 가르쳐주셨다”고 했다.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기본기에 충실해야 할 시기라면 고등학교부터는 개인기와 전술을 가미해 성인 농구에서 활약할 기반을 다져야 한다. 윤병학 코치는 “고등학교도 소통하면서 기본기가 중요한 건 똑같다. 모든 팀이 전술이 다르지만, 결국 기본기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고등학교에서도 기본기, 레이업이나 미트 아웃, 수비 자세와 위치 등을 가르친다”며 “공격은 한 명이 할 수 있지만, 수비는 5명 중 한 명이 구멍이면 뚫리기 때문에 체력 소모도 더 많다. 공격도 가능하면 5명이 다 하는 쪽으로 한다”고 고등학교에서 추구하는 방향을 설명했다.


여기에 승부욕을 중요시했다. 김형준은 “초등학생을 가르칠 때보다는 엄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다. 크게 다르지는 않았다”며 “어떻게든 지지 않도록 정신적인 부분을 강조하셨고, 3대3이나 4대4 훈련을 할 때도 지는 팀에게는 벌칙을 줘서 승부욕을 가지도록 했다”고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때 만난 윤병학 코치의 차이를 들려줬다.


전주남중 김학섭 코치는 “자기 색깔이 정확하다. 선수들을 지도할 때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하고 가르친다. 연구도 많이 하고, 패턴도 공부한다. 애들에게 그걸 많이 연습시키는 편이다. 저도, 윤병학 코치도 학창 시절 수비를 많이 배웠는데 그걸 잘 접목시킨다”며 “윤병학 코치가 슛이 좋은 슈팅가드였다. 그래서 선수들의 슈팅 능력을 키우는 게 뛰어나다”고 윤병학 코치를 설명했다. 이경도는 “고등학교에 올라가니까 세세하게, 농구하는 법을 알려주셨다. 농구의 길이나 움직임뿐 아니라 전술도 많고, 세밀했다”고 고교 시절 윤병학 코치를 떠올렸다. 김형준은 “슛폼 교정을 많이 받았다. 슈터의 잔 기술을, 실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알려주셨다”며 “원 드리블 점퍼나 투 드리블 점퍼로 페이드웨이처럼 던지는 게 코치님 장기인데 그 기술을 가르쳐주셨다. 그게 되게 실용적이다”고 했다.


윤병학 코치는 “프로농구와 NBA를 많이 본다. 동영상을 찾아봐서 좋은 것만 빼서 전술을 우리 팀에 맞게 바꾼다. 그렇게 선수들에게 다가선다”며 “대학교와 오리온에 있을 때 감독님께서 계속 바뀌었다. 중앙대에서 4분, 오리온에서 4분, TG삼보에도 잠깐 있었고, 상무 이훈재 감독님까지 10분의 감독님을 경험했다”며 “제가 운동할 때는 그게 되게 싫었는데 제가 선수들을 가르치니까 많은 감독님들께 배웠던 것 중 좋은 걸 빼서 선수들을 가르친다”고 했다.

선수들과 소통하다
한 대학 감독은 “전주고가 지방에 있어서 많은 교류를 하지 못한다. 지도하는 방향은 아이들 중심과 지도자 중심이 있는데 윤병학 코치는 선수 중심으로 팀을 운영해서 곁에서 볼 때 바람직하다”고 했다. 한 중학교 코치는 “경기를 보면 아이들과 소통을 잘 한다”고 했다. 이경도는 “1학년 때 그런 모습이 아니셨는데 저희가 먼저 다가갔다. 그랬더니 코치님께서도 저희에게 맞춰서 더 하려고 하셨다”며 “코치님은 2~3배 더 친근하게 하시고, 어울리려고 하시고, 저희끼리 시간이 필요할 때 조용히 자리를 비워주셨다. 좋은 선생님이셔서 힘들 때 따로 상담도 많이 했다. 저는 농구가 안 될 때마다 엄청 많이 상담했다. 지금도 가끔 코치님께 전화 드린다”고 했다.


윤병학 코치는 “제가 선수들에게 성질을 내더라도 집에 가서 다시 생각한다. 다음날이 되면 제가 고등학교 다닐 때 생각이 아니라 지금 상황에 맞춰서 설명한다. 서서 하는 게 아니라 앉아서, 우리 때는 이랬지만, 세대가 다르니까 편하게 이야기를 해보라고 한다”며 “경기를 졌을 때는 제가 잘못하고 팀이 잘못해서 졌기에 뭐라고 하지 않는다. 이겼을 때 이렇게 했다면 더 잘 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를 더 많이 한다. 대화를 많이 하고, 애들 편을 많이 들어주려고 한다. 예를 들어 1학년과 3학년이 싸우면 잘잘못을 따지는 게 아니라, 1학년과 3학년의 입장에서 이야기를 한다. 서로의 입장을 생각하라고 한다”고 선수들과 소통하는 방법을 설명했다.

미래를 지향하다
이경도는 “장신 선수들에게 현대 농구에 맞게 성장해야 한다며 슛을 많이 쏘게 했다. 김보배나 양준에게 프로에 가려면 슛이 있어야 살아남는다고 슛을 가르치고, 가드와 매치업도 시켰다”며 “2대2 플레이를 굉장히 많이 했다. 양준도, 보배도 볼 핸들러 역할을 하고, 제가 센터에게 스크린을 걸어서 2대2 플레이를 했다. 그 덕분에 전 대학에서 2대2 플레이를 많이 할 수 있다”고 윤병학 코치가 장신 선수들에게 슛과 2대2 플레이를 많이 시킨 편이라고 했다.


양준(고려대)은 “농구를 늦게 시작한 저는 기본기가 중요했기에 그런 걸 배우는데 지장이 없었다. 저에게 항상 짧게 보지 말고 길게 프로까지 봐야 한다고 하셨다. 외곽 플레이를 할 줄 알아야 한다고 하셔서 2대2 플레이를 할 때 팝아웃 동작을 배웠다. 연습할 때는 볼 핸들러 역할도 했었다”며 “정식 경기에서는 해보지 않았다. 보통 2대2 플레이 수비를 할 때 센터는 헷치백을 하거나 스위치 디펜스를 안 한다. 저희는 외곽수비도 할 줄 알아야 한다고 하셔서 스위치 디펜스를 해서 가드를 한 번 막아보라고 연습 때 했었다”고 이경도와 비슷한 말을 했다. 이어 “대학에서도 도움이 많이 된다”며 “무엇보다 경기를 할 때 자신감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저를 위한 전술을 만들어 주시거나 했다. 그래서 자신감이 많이 올라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윤병학 코치는 “전주고는 성적을 많이 냈지만, 훌륭한 프로선수가 몇 안 된다. 고등학교 성적만 내려고 한정된 것만 한 경우가 있었다. 전태영에게 가드 역할을 할 줄 알아야 하고, 2대2 플레이 많이 연습하라고 했었다. 그렇게 안 해도 평균 30점씩 하고, 단국대 득점왕 출신이니까 그렇게 하지 않았다. 결국 프로에서 아무것도 못한다”며 “양준에게도 슈팅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했다. 이두원에게도 슛 거리를 늘려야 한다고 했다. 무조건 밖이 아니라 안쪽에서 플레이를 할 수 있게 해놓고 외곽까지 한다면 훨씬 좋을 거라고 했다”고 외곽슛을 강조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경기 흐름을 잘 읽다
한 고등학교 코치는 “선수들을 잘 만들어내고, 꾸준하게 성적이 난다.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했다. 또 다른 코치는 “윤병학 코치가 성적도 내면서 아이들을 잘 가르치는 듯 하다. 경기 중에 보면 여유가 있고, 흐름이 좋지 않을 때 잘 끊는다”고 했다. 작전시간으로 상대 흐름을 끊거나 적절한 선수 기용은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 꼭 필요한 지도자의 능력 중 하나다.


윤병학 코치는 “최근 그런 평가를 많이 듣는다. 운동을 할 때도 마찬가지로 흐름을 많이 보려고 한다. 또 연습경기 때 모든 선수들을 다 뛰게 한다. 그래서 선수마다 장점을 파악해서 그 선수를 기용하면 맞아떨어질 때 많다. 주위에서 그렇게 이야기를 해주셨다”며 “연습 때부터 해보려고 하니까 나오는 거 같다. 그런 타이밍을 맞추려고 한다. 농구는 흐름이고, 확률 농구라고 한다. 틀릴 수 있지만, 전반에 슛이 많이 들어가면 후반에 안 들어갈 수 있기에 선수들에게 후반에는 수비만 하면 돼라고 하면 실제로 그렇게 된다. 하나하나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있다. 또 체력 운동을 하니까 역전승이 많다”고 했다.

인성 강조하며 소통과 재미 추구
이경도는 “고등학교 때 코치님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 어떤 상황이나 뭐가 안 되면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농구뿐 아니라 모든 것에 감정 조절 등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며 “사회성이나 고등학교 때 사춘기도 끝나고 정체성을 찾아갈 때라서 인성도 잡아주셨다”고 했다. 양준 역시 “’학생이라서 인성이 완벽하지 않다. 선수이기 전에 인성적인 부분부터 예의를 갖춰서 생활하라’고 했던 말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이경도와 마찬가지로 인성을 언급했다.


윤병학 코치는 “선수들에게 ‘농구를 평생 할 거냐? 농구 외적으로 사람이 되어서 40살이 되었을 때 주위에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고등학교 때 잘 하니까 주위에 사람이 있지만 대학을 가거나 농구를 안 했을 때 주위 사람이 몇 명 있겠냐?’고 이야기를 한다”고 인성을 많이 강조한다고 했다.


언제부턴가 고등학교 코치의 능력 중 하나가 대학 진학이다. 한 지도자는 “대학을 얼마나 보내느냐로 코치의 능력을 따지는데 이상해졌다”고 했다. 윤병학 코치도 대학 진학은 스트레스다. 김학섭 코치는 “폭삭 늙었다”며 윤병학 코치의 스트레스 정도를 짐작할 수 있는 말을 던졌다. 그나마 전주고는 좋은 선수들이 꾸준하게 나와 대학들이 전주를 방문해 연습경기를 자주 갖는 편이다. 윤병학 코치는 “대학 감독님들을 많이 뵈려고 한다. 그럴 때마다 부족한 것도 있지만, 이런 선수가 있다고 소개한다”고 했다.


윤병학 코치는 앞으로 “소통을 하고, 재미있게 농구하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 즐기고 싶다. 대학 때문에 어렵겠지만,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한다고 하는데 즐기면 기량이 늘고, 향상되기에 재미있게 농구를 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BONUS ONE SHOT
전주고를 받치는 송천초와 전주남중

윤병학 코치는 “전주고가 성적을 낸 계기는 송천초에서 스카우트를 잘 하기 때문이다. 애들을 잘 가르치는 것만큼 좋은 자질의 선수를 발굴하는 게 중요하다. 전주에 초등학교가 66개 있는 줄 처음 알았다. 송천초 교장 선생님, 부장님께서 여러 학교와 전주 유소년 클럽을 다니면서 스카우트를 하신다”며 “전주고가 있는 건 송천초, 전주남중이 기본기를 잘 가르쳐 올려 보내기 때문이다”고 했다.


김학섭 코치는 “선수들이 송천초와 전주남중, 전주고에서 6년 이상 손발을 맞춘다. 다른 팀은 선수들이 섞이고 이적해서 새로 시작해야 하는데 전주고는 그런 것도 아니다. 그래서 손발이 잘 맞는다”며 “그 덕분에 우승도 하고 (전국체전에서) 금메달도 땄다. 지방이라서 끈끈하게 뭉치는 경향도 있다”고 했다.


2018년 전주고에서 우승을 경험했던 김형준은 “초등학교 때도, 중학교 때도 우승했다. 고등학교 올라갈 때 한 명도 타 지역으로 진학하지 않았다. 그래서 팀워크와 조직력이 좋았다”며 “원래 배웠던 코치님께 배웠기에 어려움도 없었고, 저희 1학년 때 선수들이 많지 않아 동기들이 경험을 많이 쌓았다”고 우승 비결을 전했다.


전주고는 송천초와 전주남중에서 기본기와 조직력을 다진 선수들을 중심으로 꾸준하게 성적을 내고 있다.





[출처] 점프볼 Jump Ball (2021년 08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베스트일레븐 Best Eleven
  


더그아웃 매거진
  


골프 다이제스트 Golf Digest + 사은품(타이틀리스트 PRO V1-한 더즌(12개)) (한국판)
  


머슬앤피트니스 Muscle & Fitness
  


JTBC골프매거진+사은품(골프공1더즌)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원클릭 연장구독